또 깜깜이 감염..부산역 뚫렸다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또 깜깜이 감염..부산역 뚫렸다

◀앵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부산에서 또 발생했습니다.

지난주부터 의심 증상이 나타났는데도
제때 병원에 가지 않아서
일주일이 지나서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그 사이 부산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을 다녀왔고
음식점 여러 곳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만흥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174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사하구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입니다.

지난 3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등
의심 증상이 시작됐는데,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8일이 되어서야 의료기관을 방문했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 1일 서울에 가기 위해
부산역을 찾았습니다.

3층 푸드코드 내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ktx를 이용해 서울에 갔다가 사흘밤을 보낸 뒤
4일 부산에 돌아왔습니다.

같은 날 사하구의 한 추어탕집을 다녀갔고,
8일에는 칼국수집을 다녀갔습니다.

부산시는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높은
8월 1일부터 8일 사이 일주일간의 동선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접촉자 파악에 나섰습니다.

◀안병선과장SYN▶
"식당 이용객 많아 확인 불가..."

이 환자는 해외유입이나 선박과의 관련도 없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감염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지난달에 대전을, 이달에는 서울을 방문한 적이
있지만 감염 경로를 추정하기 어렵습니다.

가족을 포함해 접촉자를 24명으로 특정했지만,
확진환자가 다녀간 음식점들과 부산역 등에서
접촉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안병선과장SYN▶
"전국적으로 동선 확인 중..."

부산에서는 지난 4일에도
감천항에 정박 중이던 어선의 선장이
170번 확진환자로 판정됐었는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깜깜이 사례로 분류됐었습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유전자 검사 결과
어선에서 나온 바이러스의 유전자형이
러시아 선박과는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남 164번 환자와의 접촉을 통한
해외 유입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만흥입니다.
이만흥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