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사회

열띤 응원 이어졌지만, 가나에 2대 3 아쉬운 패배

◀앵커▶

어젯밤(28) 우리나라와 가나의
조별 예선 2차전이 치러졌습니다.

거리 응원은 없었지만,
부산에서도 열띤 응원이 이어졌는데요.

2대 3으로 아쉽게 패했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를 응원하기 위해
대형 스크린 앞에 모인 시민들.

두 손을 모으고
숨죽이며 경기를 지켜봅니다.

경기 초반 맹렬한 공격을 쏟아냈지만,
가나에 두 골을 먼저 내준 우리나라.

아쉬운 마음에 탄식이 나온 것도 잠시뿐.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선수들을 향한 박수를 아끼지 않습니다.

[황동하 /연제구 거제동]
"부산시 시민들한테 응원을 받고 있고,
그 응원을 대한민국 대표팀에 보내고 싶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후반전 시작과 함께
경기 분위기는 반전됐습니다.

[현장음]
"대한민국~! 대한민국~"

후반 13분,
조규성 선수가 첫 골을 넣은데 이어,

기세를 몰아 3분 뒤
연속골을 터뜨렸습니다.

2대 2 동점을 기록하자,
시민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성을 지르고,
벅찬 감정에 눈물을 흘리기도 합니다.

[S/U]
"경기는 밤 12시가 넘는 늦은 밤까지
이어졌지만, 시민들은 이곳에 모여
열띤 응원을 이어갔습니다."

부산시 공식 거리 응원 계획은 없지만,
상인들은 계속해서
실내 응원 자리를 마련할 방침입니다.

[박현준/무지개맥주 광안리해수욕장점 운영]
"방문해 주시는 손님들한테 큰 즐거움을 드리고자
이런 공간을 만들게 된 것 같습니다. 다음 경기
때도 손님들과 다 같이 즐길 수 있도록..."

이번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2대 3으로 아쉽게 가나에 진 우리나라.

16강 진출팀을 결정할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전은,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된 가운데
이번 주 토요일 열릴 예정입니다.

MBC 뉴스 김유나입니다.

◀끝▶
김유나B
동래구 / 금정구 / 부산진구 / 중구 / 동구 / 영도 / 해경

"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