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R]부산도시가스, 미투자금액 어디로?

부산도시가스가 쓰지도 않은 수백억원대의 배관 투자비를 시민들이 내는 요금에 반영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

그리고 이에 대한 검찰수사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그렇다면 투자되지 않은 수백억원은 어디로 간 것일까요?

조재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년 전, 부산MBC가 뉴스를 통해 부당이득 의혹을 제기하자, 당시 부산도시가스는 정정보도를 요청하며 MBC에 해명자료를 보내 왔습니다

승인투자비와 실제 투자비의 차액, 그러니까 투자되지 않은 돈은 다음해 요금 산정에 반영돼 요금 인하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2009년엔 437억원을 투자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398억원밖에 투자하지 못하자 차액인 39억원 만큼 2010년 요금에 반영해 단위당 0.32원 인하했다는 겁니다.

과연 그럴까?

부산시가 2010년 도시가스요금 산정을 위해 외부 기관에 맡긴 용역 보고서입니다

투자계획, 즉 승인투자비 386억원이 요금 산정 방식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부산도시가스가 2009년 미투자분을 요금 인하하는데 반영한 흔적은 용역보고서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는 서울의 사례와 대조됩니다

2011년 서울의 도시가스요금 산정 용역보고서를 보면 전년도 투자를 하지 못한 만큼 요금을 인하하는 과정이 구체적으로 나와 있고 실제 요금산정에 반영됐습니다

"서울시청 담당자..."

부산도시가스측은 어제 보도 이후 2년전과는 다른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부산도시가스는 계획투자금액과 실제 투자금액의 차액에 대해선 관련 규정이 없어, 요금 인하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서울은 특별한 경우고, 규정이 없다."

도시가스측은 부산시가 투자비 차액을 요금인하에 반영하라고 요구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도시가스측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미처 투자를 못한 재원을 임의 적립금으로 보관중이라며 횡령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형입니다.
조재형
뉴미디어

"항상 귀를 크게 열고 있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