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전에서 부산으로..지역감염 비상

◀앵커▶

수도권과 대전 등지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대전지역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부산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은 한동안 국내 접촉 감염이 없었던 데다
이 확진자와 접촉했던 대전의 환자는
감염원 조차 되지 않은 상태라,
깜깜이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남휘력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고교생 확진 이후 한 달 만에
코로나19 지역감염이 확인된
부산 150번 확진 환자는
해운대구에 사는 40대 남성입니다.

대전 105번 환자의 직장 동료로,
밀접 접촉자였는데,

지난 25일 충북 옥천의 한 업체에서
대전 확진자와 마지막으로 접촉한 뒤
부산 집으로 내려왔습니다.

이후 해운대구보건소 검사에서
코로나19 최종 확진판정을 받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고,

거주지를 비롯한 이동 동선에 대해
긴급 역학조사가 실시됐습니다.


"이분과(확진자와) 접촉한 가족이라든지 해운대에서 방문한 여러 곳에 밀접접촉자가 발생했는지 확인하고 있고, CCTV 등을 통해 확인하면 밀접접촉자는 확인되는대로 자가격리조치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이번 감염 확인이
확진환자와 접촉한 뒤 전파된 2차 감염인데다, 대전에서 부산으로 옮겨진
지역간 감염이라는 겁니다.

더구나, 이 남성과 접촉했던 대전의 확진환자는
아직 감염원을 모르는
이른바 '깜깜이 전파'일 가능성이 큽니다.

그만큼 지역감염 확산에 대한 불안감도
클 수밖에 없습니다.

MBC뉴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