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라텍스-전기장판 함께 쓰지 마세요"

◀앵커▶


한겨울 영하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기장판 많이 사용하실텐데요.

그런데 가정집에서 흔히 쓰는 라텍스 침구를 전기장판과 함께 사용하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실제로 오늘(13) 부산에서 그런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송광모 기잡니다.

◀리포트▶


베란다 유리창이 깨져있고 내부는 그으름으로 가득합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13) 오전 6시 20분쯤.

집 안에 있던 일가족 3명과 주민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검은 연기가 외부로 솟구치면서 바로 옆집 베란다도 새까맣게 그을렸습니다.

이웃 주민
"소화기 2개 들고 와서 끄고 있는데 꺼졌다 생각했는데 다시 불이 살아나더라고요."

불은 라텍스 매트에서 시작됐습니다.

전기장판을 켠 채 잠을 자다 장판 아래 깔아뒀던 라텍스 매트에서 발화가 시작된 것입니다.


허정필 / 동래소방서 화재조사관
"(피해자가) 라텍스만 분리해서 발코니쪽으로 옮겨놨었는데 거기서 물을 뿌렸는데도 불구하고 그때부터 유염 연소(화염)로 바뀌어서 화재가 발생한 것입니다."

라텍스는 80~90도 정도의 온도에서도 자연발화할 수 있는데 2년 전에도 2시간 동안 폭염에 노출된 라텍스 베개가 스스로 타며 화재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라텍스는 열 흡수율이 높아 전기장판과 함께 사용하면 그만큼 화재위험도 높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허정필 / 동래소방서 화재조사관
"구멍이 많은 물질이다 보니까 열축적이 굉장히 용이해서 100도, 200도까지 쉽게 올라갑니다. 공기유입이 원활할 경우에는 화재가 확산될 위험이 높습니다."

최근 10년 간 전기장판으로 인한 화재 2천 400여건 중 이런 부주의로 인한 사례가 19%를 차지했습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송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