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박수영 의원, 비서관 성매매 알고도 재채용

◀ 앵 커 ▶

현역 국회의원의 5급 비서관이
성매매 혐의로 적발됐다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는데,
잠시 면직됐다가 다시 의원실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심지어 국회의원이 직접 복직을 지시했는데요. 이 지역구 의원,
이른바 '오거돈-박원순 방지법'을 대표발의한 국민의힘 초선
박수영 의원입니다.
김유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

지난해 3월,
부산 광안리의 한 오피스텔에
경찰이 들이닥쳤습니다.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던 현장.

여기에서 30대 남성 김모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김 씨는
지난 4.15 총선에서 부산 남구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수영 후보 선거 캠프의 사무장이었습니다.

경찰에 입건된 상태였지만
김씨는 박 의원이 총선에서 당선되자
5급 비서관으로 임용됐습니다.

그러다 경찰 조사가 시작되면서
두달 뒤인 지난해 7월 스스로 사표를 냈습니다.

박수영 의원실 관계자 A
"내가 경찰 조사가 돼서 좀 이건 누를 끼칠 것 같다. 그래서 의원님이 면직 처리를 바로 하셨고..."

그런데 한 달 뒤, 김 씨는
지역구 사무실의 비서관으로 돌아왔습니다.

박수영 의원의 지시였습니다.

[ CG ] 박수영 의원실 관계자 B
"(박수영 의원이) SNS 단체 대화방에서 바로 지시를 내리는 거예요. '아무 말도 하지 마라. 그 친구 다시 5급 비서 다시 잡아 넣어라.'"

박 의원의 보좌진 역시 복직 결정을 내린 건
박수영 의원 본인이라고 인정했습니다.

김 비서관이 성매매를 했지만
기소유예를 받았고,
반성을 하고 있다는 이유였습니다.

박수영 의원실 관계자 C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으니까… 반성의 그게 있다고 하니까 (기소유예) 처분을 받아 갖고 사무실에 제출하니까 의원님이 복직을 시키신 것…"

그런데 당시는 민주당 소속인
오거돈·박원순 두 시장의 성폭력 사건으로
여론이 들끓던 시기.

야당은 지자체장의 성추행 등으로
재보궐선거가 치러질 경우
소속 정당의 공천을 제한하자는
이른바 '오거돈 박원순 방지법'을 발의했습니다.

공교롭게도 박수영 의원이 대표발의자였습니다.

◀ S Y N ▶ 박수영 의원(지난 해 7월 28일)
"본 개정안의 내용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는 것이 되겠습니다. 모든 정치권이 자성하는 마음으로 함께하기를 희망합니다."

공직사회 성비위를 준엄하게 심판하자던
박수영 의원.

바로 그 시기에 자기 식구에 대해선
남다른 관용을 베푼 셈입니다.

◀ S Y N ▶이하영/성매매 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대표
"법을 만들고 법을 집행해야 되는 국회잖아요. 기소유예라고 하는 게 죄가 없는 게 아니라 어쨌든 죄가 인정이 되는거고, 담당자들도 너무 가볍게 생각하는 게 아닌가.."

취재진은 김 씨의 성매매 적발사실을 알고도
다시 채용한 이유를 묻기 위해
박수영 의원에게 전화를 12번 걸고
문자 3번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어떤 연락도 받지 않았고
공식답변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MBC 뉴스 김유나입니다.

◀ E N D ▶
김유나B
동래 / 금정 / 연제

"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