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뉴스투데이해양 기획

[부산in바다]새출발 BPA, 도전과 과제

부산항의 운영과 관리를 맡은 부산항만공사가
출범 13년만에 처음으로
단독 사옥을 마련했습니다.

부산바다의 다양한 이슈와 직업을 소개하는
부산in바다, 오늘은 새 집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부산항만공사의 성과와 과제를 짚어봅니다.

민성빈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2004년 출범한 부산항만공사,

그동안 한진해운 빌딩 7개 층을 빌려쓰다
옛 연안여객터미널을 개축해
13년 만에 처음으로 전용사옥을 마련했습니다.

신사옥은 1층 주차장, 2에서 4층은 사무공간
5에서 7층은 전망대와 식당으로 구성됐습니다.

부산항만공사 신청사 뒷편의
부두공간입니다. 항만공사는 앞으로 지금은
아무것도 없는 이 곳을 친수공원으로 만들어
시민들에게 개방한다는 계획입니다.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 운영을 맡으며
물동량과 부가가치 창출, 부두와 예산규모 모두
지난 13년 간 크게 성장했습니다.

신항 개장과 북항재개발 추진도 큰 성괍니다.


"관련 사업 제대로 추진되도록.."

부산항만공사는 신청사 시대를 맞아
올해 20피트짜리 기준 컨테이너 2천만개를
처리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새로운 시장 개척을 통해.."

하지만 한진해운의 빈자리를
현대상선과 새로 출범하는 SM상선이 얼마나
잘 메워줄지 아직 미지숩니다.

또 올해 60만 관광객을 목표로 했던
크루즈 산업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상관없이 유치활동 노력.."

13년만에 셋방살이를 끝내고
번듯한 새집을 마련한 부산항만공사,

새롭게 출발하는 각오, 기대와 함께
어려운 해운상황의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정치 / 국회 / 부산시의회

"MBC news 민성빈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