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문화/생활/날씨

날씨: 나흘째 폭염경보‥낮 동안 일부 소나기

◀앵커▶

나흘째 폭염경보가 계속되는 부산은
오늘도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구름 사이로 강한 볕이 내리쬐며
낮 최고기온은 32도까지 오르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더 심한 폭염이
찾아온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 정민경 기상캐스터입니다.

◀리포트▶

나흘째 폭염경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도 구름 사이로 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한낮에 부산이 3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기온이 더 오르며
올여름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당분간 열대야도 계속되는 만큼
무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건강 관리 잘해주셔야겠습니다.
----------------------------
현재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호남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오늘 아침까지 경남서부지역에서도
비가 오겠습니다.

낮 동안에는 부산과 울산, 경남에
소나기 구름이 지나겠습니다.

저녁까지 5~50mm 가량의 비가 예상되고요.

국지적으로 비구름이 발달하기 때문에
비가 내리지 않는 지역에서는
구름 사이로 불볕더위가 예상됩니다.

밤 사이 기온이 조금 내려가면서
부산을 제외한 지역들은
열대야가 잠시 쉬어갔습니다.

그래도 대부분 지역이
밤 사이 기온이
25도 가까이 유지되며
후텁지근했는데요.

낮에는 기온이 더 크게 오르며
부산과 울산, 경남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부산과 창원 32도,
양산은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먼바다에서
최고 2m로 비교적 낮게 일겠습니다.

다만 오늘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요.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가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오늘보다 더 더워지겠습니다.

한낮에 33도까지 오르며
올들어 가장 심한 더위가 찾아오겠고요.

금요일과 토요일 사이
전국에 비가 한 차례 오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끝▶
정민경
기상캐스터

"부산MBC 기상캐스터 정민경입니다.
날이 좋을 때나, 궂을 때나 늘 함께 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