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작은학교 살리기 기적 확산

◀ 앵 커 ▶

입학생이 없어 폐교 위기에 처한 학교들, 부산에도 적지 않죠.

농촌은 상황이 더 심각할텐데요..

시골 작은학교를 살리려는 농촌공동체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원어민 영어교육에 무료 방과후학습까지 시골학교의 변신에 대도시에서도 관심이 부쩍 커졌다고 합니다.

신동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에 살던 이단윤씨는 지난해 11월 7남매를 데리고 경남 거창으로 내려왔습니다.

아이들 교육과 생활환경을 고려해 20년 넘게 지낸 서울생활을 끝낸겁니다.

◀ I N T ▶ 이단윤 / 거창 가북초등학교 전입 학부모
많이 밝아지고 공부도 더 열심히 하는 것 같아요. 지금 방학 중이긴 하지만 책도 더 많이 읽고 자연환경 접하고 하니까 너무너무 좋은거 같아요, 정말.

이 씨처럼 지난해 10월 이후 거창 가북초등학교가 있는 마을로 전입한 사람은 5가구 26명,

그러면서 올해 졸업생 등이 떠나면 정원이 10명으로 줄어들 뻔한 가북초등학교는 새 학기 초등학생이 21명으로 늘게 됐습니다.

◀ I N T ▶ 장재영 / 거창가북초등학교 교장
유치원 13명, 초등학생 21명입니다. 아마 앞으로 몇 년 동안은 학교가 든든하게 유지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학생 수가 줄어 폐교 위기에 몰렸던 이 학교는 개인별 맞춤형 수업은 물론 원어민 영어 교육, 방과후 특기적성수업 등을 전액 무료로 지원하며 학생 유치에 적극 나섰습니다.

마을주민들도 빈집을 공사해 전입자들에게 소개하고 학교발전기금을 조성하는 등 이주가정의 정착을 돕고 있습니다.

◀ I N T ▶ 손재호 / 거창군 가북PLUS위원장
가북면에 전입할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합쳤고 앞으로도 전입세대가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9월엔 인근 비슷한 사정의 학교들과 손잡고 서울에서 설명회도 열었는데 이후 전국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골의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한 민*관*학의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mbc뉴스 신동식입니다.
◀ E N D ▶
신동식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