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기획&연속보도] 산업열전

부산산업열전⑮ - 금융산업편

◀앵커▶


부산 경제계를 주요 산업과 업종별로
돌아보는 기획보도,

오늘은 항일 지역자본의 태동지로 출발해
대한민국 금융중심지로 발돋움 중인
부산 금융산업의 역사와 현재를 짚어봅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
항일 민족자본, 부산에서 꽃피다.
============================

1912년 영남 최대의 물산 집산지였던
부산 구포에 설립된 구포은행,

최초의 민족계 지역은행으로
민족 자본 성장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그 대척점에는 지역 자본 수탈의 통로였던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지점이 있었습니다.

해방 이후 미문화원을 거쳐 지금은
부산근대역사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
부산 금융산업의 명과 암
============================

1960-70년대 부산 경제계가 전국을 주름잡으며
부산의 금융산업도 꽃을 피웠습니다.

1967년 지역상공인들이 출자한
부산은행이 설립됐습니다.


"저축상..."

자본금 3억 원, 직원 83명으로 시작한
부산은행은 총자산 120조 원,
임직원 8천여 명의 금융그룹으로 성장했습니다.

이후 동남은행과 부산상호저축은행 등
다양한 금융기업들이 등장하며
부산 금융산업은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IMF와 저축은행 부실 사태를 겪으며
상당수가 사라졌습니다.

시민들의 성원으로 살아남은 금융기업들은
지역사회와의 유대를 더욱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 공헌.."

(S/U)말씀 감사합니다. 지역은행 뿐 아니라
부산으로 본사를 이전한 금융기관과 공기업들도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강화하고 있지 않습니까?


"지역 공헌 강화.."

============================
부산, 금융중심지로 다시 서다.
============================

2009년 정부는 부산을 금융중심지로
지정했습니다.


"서울과 함께..."

이후 완공된 부산국제금융센터에는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거래소 등 금융기관들의 본사가 이전했고

바로 옆에 기술보증기금과
해운대에는 한국해양진흥공사 본사도
자리 잡았습니다.

이곳 문현금융단지에는
한국거래소와 BNK부산은행,
한국은행 부산본부와 기술보증기금에
금융관련 전시시설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이 4곳을 한꺼번에 돌아보는 금융교육 코스가
있는데요,

부산 금융박물관로드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오는 11월 예탁결제원 금융박물관까지
개관하게 되면 부산은 금융교육의 중심지로도
그 위상이 강화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금융중심지로서 내실이 부족해
해양금융과 블록체인, 핀테크 분야에 차별화 된
경쟁력을 키워할 것으로 지적됩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