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온라인 화상 회의실'... 이상한 사업 방식

◀ 앵커 ▶

중소기업의 비대면 회의를 지원한다며 정부가 설치한
천5백여 곳의 '온라인 공동 화상 회의실'이
1년 넘게 사실상 방치 된 실태,

이틀전 전해드렸는데요, 사업 추진 과정도 의문투성이입니다.

조재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전자칠판과 스피커폰, 카메라 등이 포함된
온라인 화상 회의 장비는 한 세트가 천 200만원.

'스마트 워크 부스', 이 부스만 800만원입니다.

정부가 중소기업에 비대면 회의를 지원한다며,
전국 천 567곳에 설치했지만,
대부분 1년 넘게 찾는 기업이 없어 방치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전체 사업비가 234억원인데도,
각 시설당 설치비가 2천만원 이하라는 이유로
경쟁 입찰이 없었다는 겁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역기업육성과 담당자]
"추경으로 편성돼서 사업이 좀 급하게 추진된 면이 있어서 그래도 2천만원 밑이기 때문에, 아마 조달 안하고 공모를 통해 (한 걸로...)"

게다가 관리 기관인 부산테크노파크는
장비 공급 업체를 일방적으로 선정해 일대일 매칭을 해줬습니다.

[부산시기계공업협동조합 관계자]
“시방서도 저희가 작성을 한게 아니고 (부산 테크노파크에서)일괄적으로 다, 제품 자체를 다 주셨거든요."

부산에선 단 4개 업체가 84곳의 화상회의실을 구축했고,
전국적으로 80개 업체가 천 5백 여곳의 모든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냈습니다.

화상회의 프로그램도 일방적으로 선정됐습니다.

각 시설당 연간 120만원씩, 전체 시설에 18억원을 주고
국내 특정프로그램을 구입하게 했는데
현장에선 거의 쓸 일이 없습니다.

[부산 00공공기관 담당자]
“이거 화상회의실 설치하면서 그 솔루션은 처음 봤죠. 저희도 처음 듣듯이 아마 화상회의의 상대방들도 잘 모를 것이고, 실제로 이 솔루션을 쓸 일은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이런 황당한 업무 진행에 대해 부산테크노파크는
상위기관 지침에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부산테크노파크 담당자]
“가이드 받아서 진행한 입장이라서 그건 저도 잘 모르겠어요. 일단 저도 그건 내려와서 진행한 부분이라서..."

반면 지침을 내렸다는 중소벤처기업부는
'사업 추진의 효율성'을 이유로 내세웠습니다.

MBC뉴스 조재형입니다.

◀ 끝 ▶

조재형
시사제작팀 / 탐사보도

"항상 귀를 크게 열고 있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