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사회

설 연휴 마지막날 강풍 한파 피해 잇달아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부산은
어제(24) 하루
한파와 강풍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낮 2시 50분쯤, 영도구 동삼동에서
한 아파트 인근의 상수도관이 파열돼,
일대 도로 150m 구간이 결빙됐습니다.

비슷한 시각, 해운대구 송정동에서는
공사현장 가림막이 옆으로 넘어져
주차돼 있던 차량 2대를 덮쳤고,

오후 3시 20분쯤, 중구 중앙동에서
한 상가 건물 대형 유리창이 떨어지며
일대가 아수라장으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도 간판 탈락, 시설물 파손 등
하루 사이 강풍과 추위로 인한 피해신고
50여건이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접수됐습니다.
김유나B
동래구 / 금정구 / 부산진구 / 중구 / 동구 / 영도 / 해경

"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