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농촌마을 '기적'.. 도시민 유입 '급증'

◀ 앵 커 ▶

도시를 떠나 농촌에 살고 싶어도
마음에 걸리는게 교육과 주거 문제죠.

경남 남해군의 작은 면 단위 마을에서
학교와 주민들이 힘을 모아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 주고 있습니다.

그 덕분에 도시민들의 전입이 급증했고,
문 닫을 위기에 있던 학교도 폐교를 면했다고
합니다.

이종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폐교 위기에 놓였던 한 초등학교.

작년 7월 폐교만은 막아야 한다며
'무조건 오시다, 잘해주겠습니다'는 슬로건으로
도시민 유치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학교가 주목한 건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

이 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책입니다.

서점에서 판매까지 하고 있습니다.

이 학교만의 특별 교육과정인
'전교생 출판 수업'의 결과물입니다.

[백종필 / 남해 고현초등학교 교장]
"(도시민 전입자는) 자녀 교육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하십니다. 그래서 우리 학교에서는 작은
학교끼리 연대해서 도시에서는 감히 넘볼 수
없는 우리만의 특색있는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농촌 빈집을 고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도시민이 머물 집을 주민들이 직접 찾아내
고쳐주는 일까지 돕고 있습니다.

최소한 2, 3년은 큰 부담없이 살 수 있습니다.

[최홍서 / 두리하나 집수리 봉사단장]
"빈집이 있으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참여를 해서
집을 수리를 하고 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고
있죠."

교육과 주거 문제가 한꺼번에 해결되다 보니
도시민들도 반기고 있습니다.

[황가영*진태수 / 전입 도시민]
"수도권 쪽에서 못 해주는 것을 (농촌 학교는)
체험학습 그런 걸 많이 해주고, 주거문제 같은
경우는 학교에서 빈집 같은 것을 많이 알아봐
주시고.."

도시민 유치운동을 시작한 지 1년 여만에
이 마을로 이사온 도시민만 39가구에 190명.

덕분에 폐교 위기에 몰렸던 초등학교 두 곳의
학생수도 2배 이상 늘어 폐교를 면했습니다.

폐업했던 가게들도 다시 문을 열면서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인구 절벽이 우려됐던 작은 면단위 마을이
귀농*귀촌의 명소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종승입니다. 

◀ 끝 ▶

황재실
뉴스취재부장

"빠르고 정확한 뉴스 MBC!"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