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의 '기록 없는 회의'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산항만공사의 '기록 없는 회의'

◀앵커▶


공공기관의 중요 회의라면
기록이 남아 있는 게 상식입니다.

아니 규정상 그렇습니다.

부산항만공사가
부두 운영사 선정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여러 차례 했는데,

기록이 하나도 없습니다.

원래 그래왔다는 게 이유입니다.

임선응 기잡니다.

◀리포트▶

부산 신항 서쪽 컨테이너부두는,

뛰어난 위치 조건 등을 갖추고 있어
신항에서도 가장 좋은 부두로 평가받습니다.

한마디로 '돈이 되는' 부두란 얘깁니다.

이 부두의 운영권을 누가 가져가게 될지는
국내외 해운항만업계 최대의 관심사!

부산항만공사가, 서컨테이너부두 운영사 선정 기준과 절차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평가 결과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으며, 기제출된 서류는 일체 반환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CG:1
운영사를 결정하게 될 평가 배점표입니다.

총 점수는 100점. 화물 창출 능력 45점,
부두 운영·관리 역량 25점,

업체 신뢰도와 참여·운영 형태,
임대료가 각각 10점씩입니다.

가점 10점이 있는데, 이건 특정 회사, 그러니까
'북항 통합 운영사'에게만 주어집니다.
=============CG:1
이 배점표를 포함한
운영사 선정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부산항만공사는
지난 8월부터 7차례의 공식 회의를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 회의와 관련한 자료...

단 하나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서
가점을 왜 10점이나 주기로 정한 건지,

회의에서 어떤 의견과 주장이 오갔는지,
공식적으론 전혀 확인할 방법이 없는 겁니다.
=============CG:2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입니다.

업무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과정과 결과를
기록물로 만들도록 하고 있습니다.
=============CG:2
=============CG:3
그 시행령에선, 업무 수행 과정에서의
검토 사항까지도 남기도록 규정합니다.
=============CG:3
=============CG:4
부산항만공사 내부 지침에도,

업무 과정의 검토 사항 등을
보존·관리토록 하고 있습니다.
=============CG:4
법과 규정을 어긴 사실에 대해 부산항만공사는
"통상적인 절차에 맞춰 업무를 진행했고,

평가 배점표를 포함한 운영사 선정 기준은
객관적으로 마련됐다"는 입장입니다.

MBC뉴스 임선응입니다.
임선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