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추석, 가족 대신한 '따뜻한 손길'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비대면' 추석, 가족 대신한 '따뜻한 손길'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 부산은
'거리두기 명절'로 한산한 모습이었는데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고향을 찾지 못하는 가족이 많다 보니,걱정이 되는 건 바로
홀로 사는 어르신들입니다.

거리두기가 바꿔놓은 명절 표정
송광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부터 복지관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명절하면 빼놓을 수 없는 떡과 과일,
전을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마스크와 손 소독제도 빠뜨리지 않습니다.

이른바 '거리두기 명절'이 된 탓에
혼자 사는 어르신을 찾아뵙기 위해섭니다


서은해 / 용호종합사회복지관장
"추석 인사도 드리고요. 혼자 계시니까 쌀이라든지 또 저희들이 만든 부침개라든지 어르신들 외로울 것 같으니까 가서 안부도 전하고..."

첫 방문지는 올해 80살이 된 심무자 할머니 댁.


"어르신 안녕하세요. (네, 감사합니다) 명절이라고.."

명절 때마다 가족들이 찾아왔지만
올해는 그리운 동생들,조카들 얼굴 보기가
힘들게 됐습니다.

그래서 지역사회의 손길이 고맙기만 합니다.


"전도 이렇게 많이 가지고 왔어요. 우짜노, 이렇게 많은 걸.. (이건 명태전, 이건 산적)."

풍성한 명절 음식도 반갑지만,
가장 기쁜 건 잠시나마 가족들 얼굴을 보는 것.

떨어져 있는 남동생을 영상통화로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물어봅니다.


심 할머니-남동생 영상통화 中
"좀 조용하면 내려와, 코로나19 끝나고 나면 (어, 걱정하지 말고, 내 걱정하지 말고) 오냐, 너희가 내 걱정하지."

부모님 역할을 대신해 오랫동안 다섯 동생을
돌보았던 심 할머니.

보고 싶은 가족 생각에 참았던 눈물을
왈칵 쏟아냅니다.


심 할머니-남동생 영상통화 中
"(어이, 참 내 끊어라) 어, 그래, 눈물난다, 우짜노 눈물난다.."


심무자 할머니
"감격해서 내가 눈물이 자꾸 난다, 감격스러워서.. 마음이 막 자꾸 서럽다 아닙니까, 고맙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을 찾는 가족들은 크게 줄었지만,
지역 사회의 손길은 어르신들의 외로운 추석을 따뜻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송광모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