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문화산책

◀앵커▶
한 주간 지역 문화계의 각종 전시·공연 소식 알아보는 문화산책 순서입니다.

오늘은 최근 지역 화랑가의 바람을 일으키는 인기 작가 2명의 전시회를 소개합니다.

정세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려 펼친 우산에 구멍이 보이면서 당황해 하는 표정! 그러나 삼색선 슬리퍼 위로 꼰 엄지발가락이 묘한 대조를 이룹니다.

한결같이 우비를 입은 수줍은 소년의 표정!

부끄러워 꼭 감은 두 눈에, 빨갛게 달아오른 코와 볼!

그래도 표정 하나로, 또는 손가락 동작 하나로, 보는 이에게 웃음과 행복감이 넘쳐나게 합니다.

우비소년으로 유명한 지역 출신 김정대 작가의 작품전이 모처럼 부산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김인겸 큐레이터 (갤러리 마레) " 맑은 표정속에 슬픈 표정이 대조적으로 " 작품에서 한결같이 등장하는 원색의 우비는 작가를 세상의 많은 시선으로부터 지켜주는 일종의 방패나 보호막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

손에 거울을 들고 있는 주인공은 동화 백설공주에 등장하는 마녀 그림힐드입니다.

작가는 손에서 핸드폰을 놓지 않는 현대인의 모습을 이처럼 동화 속의 인물로 변화시켰습니다.

의류업체의 이름이 붙어 있는 이 작품에서는 자신에게 과분한 사이즈의 옷을 입고 멋스러운 듯 착각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꼬집었습니다.

지난 2008년부터 10년 넘게 부산에서 전시활동을 계속해 오고 있는 문형태 작가가 자신의 열한 번째 초대개인전을 부산에서 갖습니다.

김정원 큐레이터 맥화랑

작품 속의 미세한 부분까지도 신경을 써서 꼼꼼이 배려한 작품을 보면서 마치 퍼즐 맞추기처럼 작가와 관람객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전시회의 흥미를 더 해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MBC뉴스 정세민입니다.
정세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