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박형준 시장' 시정 안정 기대 정권심판 우세, 정계개편 가속화

◀앵커▶


지난해 4월 오거돈 전 시장 사퇴 이후 부산은 수많은 시장 후보들이 하마평에 오르며 1년을 사실상 선거 국면 속에 보냈습니다.

결국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당선되면서 시정도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정계개편과 내년 대선 정국이 이어져 부산 정가는 계속 요동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부산 민심은 결국 정권심판을 외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의 손을 들었습니다.

수장이 사라진 뒤 표류하던 부산시도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정가도 빠르게 재편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여당 인사들의 탈당과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한 야권 통합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역 정계 개편안.."

국민의힘이 지난 총선, 부산에서 압승을 거둬 지역 입법 권력을 장악한 상황,

박형준 당선인은 국비확보와 입법 지원 등에 부산 국회의원들의 확실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시의회와 기초단체장은 민주당이 압도적인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견제를 극복하고 협치를 이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습니다.


"여권과 협치 필요.."

박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고소고발도 선거가 끝나면 의례껏 취하하던 예전과 다르게 이어지는 선거 정국 속에 계속 쟁점이 될 경우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