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문화/생활/날씨태풍 '찬투'

날씨: 태풍 '찬투', 저녁부터 비바람..내일 오후 최근접

◀앵커▶

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예상보다 남쪽에 치우쳐 이동하겠지만,
부산에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오겠습니다.

오늘 저녁에 비가 시작돼
내일까지 최대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자세한 날씨, 정민경 기상캐스터입니다.

◀리포트▶

태풍 '찬투'가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북상합니다.

지금은
서귀포 남서쪽 약 370km 부근
해상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약 이틀간 북쪽의 고기압에 가로막혀
느린 속도로 거의 제자리 걸음을 했는데요.

오늘 오후부터는
속도를 높이기 시작해서요.

내일 아침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나,
대한 해협을 통과하겠고요.

모레 새벽 일본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 안에 들겠습니다.

내일 오후 다섯시경
부산은 태풍과 가장 근접하겠습니다.

순간적으로 최대 70~110k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요.

태풍과 가까운 남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오늘 낮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되겠고요.

밤이면 부산과 울산, 경남 전 지역으로
비가 확대되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내일 저녁까지
30~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의 폭우 쏟아지겠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은
부산 20도로 선선하고요.

내륙은 15도 안팎까지 기온이 떨어져
서늘하게도 느껴집니다.

낮 최고기온도 부산 26도,
양산 27도, 울산과 거제 25도 머물러
어제보다 1~3도 가량 낮겠습니다.

남해동부먼바다부터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풍랑주의보는 태풍특보로
점차 강화되겠습니다.

너울성 파도와 함께
만조 시기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 가능성이 있습니다.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연휴가 시작되는
토요일부터 청명한 가을 하늘이
드러나겠고요.

낮 기온도 이맘때 수준까지 오르겠습니다.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한 차례
내릴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끝▶
정민경
기상캐스터

"부산MBC 기상캐스터 정민경입니다.
날이 좋을 때나, 궂을 때나 늘 함께 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