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국민의힘 '신인 트랙' 경쟁 치열.. 신인 잇딴 도전, 승자는?

◀앵커▶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은 본경선 진출후보 4명 중 1명을 정치 신인으로 내세운다는 방침입니다.

때문에 이른바 '신인 트랙'을 노리고 있는 정치 신인들 사이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젊고 강한 경제시장이 되겠다며 국민의힘 경선전에 뛰어들었습니다.


"선거 출사표.."

이번 보궐선거 앞두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예비후보는 박 전 부시장과 이경만 한국공정거래평가원장, 전성하 LF에너지 대표까지 모두 3명입니다.

국민의힘이 최종 경선 진출자 4명 중 1명을 정치신인으로 뽑기로 하면서 어느 때보다 많은 신인들이 도전장을 냈습니다.


"당에 좋은 일.."

정치신인들은 본경선에 올라서도 10%의 가산점을 받게 됩니다.
·
이미 당적을 가진 김귀순 부산외대 명예교수도 '신인트랙' 경쟁에 나서면서 치열한 선거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시민들과의 접촉이 제한되면서 주로 공약 발표와 기자회견을 통해 이름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5번째 공약.."

정치 신인들끼리의 예선 경쟁에서 누가 본 경선행 티켓을 쥐게될지 또, 정치 신인이 기성 정치인들과의 경선 과정에서 얼마나 경쟁력을 보여줄지 이번 국민의힘 경선의 최대 관전포인트입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