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코로나19(Covid-19)문화/생활/날씨2021 BIFF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위드코로나 시험대'

◀앵커▶

올해로 스물여섯번째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어젯밤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국제 행사로 치러지는 축제입니다.

'위드 코로나' 행사의 첫 단추를
제대로 꿸 수 있을지 기대가 주목됩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상급 배우와 감독들이 레드카펫을 밟자
관객들의 환호와 카메라 세례가 이어집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열리지 못했던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2년 만에 개최됐습니다.

배우 박소담와 송중기의 사회로 문을 연
제26회 BIFF는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습니다.

참석 인원이 영화의 전당 수용 가능 인원의 절반인
1천 200명으로 제한됐지만,
팬데믹 이후 역대 최대 규모 국제행사입니다.

[최성운 / 관람객 (광주 광산구)]
"부산국제영화제에 처음 왔는데 상업적인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독립영화나
예술영화를 볼 수 있어서 기대가 되고요.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예매 후에
관람할 예정입니다."

올해 BIFF는 조심스럽게
'위드 코로나'를 표방하고 있습니다.

개·폐막식과 일반 상영이 취소됐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행사 대부분이 정상화됩니다.

영화 상영도
모두 오프라인 극장에서 이뤄집니다.

개폐막식에 입장하는 시민들과
영화제를 취재하는 취재진들은
백신접종 증명서와 PCR 음성 진단서가 필요하지만,

야외무대나 오픈토크, 상영관에 입장하는
일반 시민분들은 발열체크와 안심콜을 이용해
입장할 수 있습니다.

[허문영 /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축제 본연의 흥과 맛을 살리는 방식으로 개최를 하는 게 굉장히 의미가 있다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하에서,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서..."

이번 영화제는 봉준호, 박찬욱, 임권택 등
국내 거장들과 유아인, 조진웅, 엄정화등
유명 배우들이 참석합니다.

이번 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열흘간 진행됩니다.

MBC 뉴스 김유나입니다.

◀끝▶
김유나B
동래 / 금정 / 연제

"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