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울산 뉴스광역 뉴스

봄꽃 만개 태화강 국가정원

◀앵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이 완연한 봄을 맞아 형형색색의 화려한 봄꽃으로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지난 2010년 대공원으로 개장해 11년 만에 제대로 모습을 갖췄는데요.

앞으로 면적도 더 늘어나고 주변 관광명소들도 속속 들어설 예정입니다.

울산 유영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태화강 대공원이 개장했습니다.

축구장 80개 크기의 태화뜰이 수변 생태 공원으로 바뀐 겁니다.

울산시가 1천2백억 원으로 사유지를 사들여 비닐하우스 390동을 철거하고 폐기물 3천5백톤을 수거해 공원으로 꾸몄습니다.

2010년 주민
"너무 좋다, 자랑스럽다"

이 곳은 9년이 흘러 2019년 국가정원으로 지정됩니다.

기존 태화강 대공원 부지 뿐 아니라 백로 등 철새 서식지인 삼호대숲 등이 국가정원에 포함됐습니다.

지금은 이른바 태화강 국가정원 시즌 2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83만 제곱미터인 부지를 126만 제곱미터까지 확장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여기에는 남산 일대와 주유소 부지, 십리대밭 축구장이 포함됩니다.

기존 국가정원은 100% 하천부지여서 관광 명소가 될 만한 시설을 설치하려면 하천법에 많은 제약을 받기 때문입니다.

주민
"이랬으면 좋겠다"

울산시는 2025년까지 태화강 랜드마크가 될 남산전망대와 실내 식물원, 백리대숲 스카이워크 등을 건립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유영재입니다.
유영재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