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정치

민주당대표 후보 '가덕도 신공항' 성공 약속

◀앵커▶


4*7 재보궐선거에서 패배한 민주당의 새로운 당대표 선출 일정이 진행 중인데요.

마지막 전국순회연설을 위해 부산을 찾은 후보들이 가덕도 신공항과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공적 추진을 약속하며 부산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조재형 기잡니다.

◀리포트▶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나선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세 후보가 부산을 찾았습니다.

세 후보 모두 '가덕도 신공항'과 '부울경 메가시티' 등 부산 비전 실현에 자신이 적임자임을 내세웠습니다.

또, 지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부산의 민심을 고려한 지역 맞춤형 공약도 밝혔습니다.

홍 후보는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언급했고,


"부*울*경 메가시티로 부*울*경 부활의 꿈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로 동북아 경제수도의 길, 든든하게 뒷받침하겠습니다."

송 후보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점을 내세웠습니다.


"박재호 의원님을 비롯한 많은 의원들과 함께 논의하고 연구하고 출장을 가서 분석을 해서 결국 관료들을 설득하고 동료 의원을 설득해서 마침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됐습니다."

우 후보 역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약속했습니다.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으로서 우원식이 설계한 '부*울*경 그랜드 메가시티 전략' 확실하게 틀어쥐고 가겠습니다. 그리고 제2의 조선해양산업,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세게 밀고 가겠습니다."

지난 보궐 선거 패배와 추락한 당 지지도와 관련한 해법에선 후보간 차이가 있었습니다.

홍 후보는 지속적인 혁신과 개혁을 내세웠고


"대선 승리 누가 할 수 있습니까? '민생 대 개혁', '친문 대 비문'이라는 갈라치기, 분열과 패배의 길입니다."

송 후보는 관성이 아닌 변화를 강조했습니다.


"사람을 바꿔야합니다. 누구나 변화를 할 수 있다고 하지만 그렇게 해서는 안됩니다. 이미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이 50%를 넘어 60%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우 후보는 무엇보다 민생을 강조하며 두 후보와의 차이점을 부각시켰습니다.


"민생과 균형발전을 전면에 세워야 합니다. 국민의 삶을 우리 당의 중심으로 세워야 합니다. 민생으로 전면 쇄신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당 대표는 오는 28일부터 이틀간의 온라인투표와 사흘간의 전화 ARS투표를 거쳐 국민과 일반당원 여론 조사 결과를 모두 합산해 다음달 2일 결정됩니다.

MBC뉴스 조재형입니다.
조재형
뉴미디어

"항상 귀를 크게 열고 있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