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커지는 의혹...사고 석 달전 수익자 변경

◀ 앵 커 ▶
부산에서 발생한 차량추락 사망사고에 대해
경찰이 보험사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추가 취재결과 미심쩍인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사망한 여동생이 사고 다섯달 전
보험금을 10배로 상향조정했고,


수익자를 자신의 직계 가족이 아닌
오빠로 바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조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부산 대저동의 낙동강변입니다.
지난해 7월, 70대 남성이
물에 빠진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최초 신고자는 둘째 아들이었습니다.

위암을 앓고 있는 부친이
평소 이 곳에서 자주 낚시를 했고,
아버지와 연락이 갑자기 연락이 끊겼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 관계자]
"거긴 CCTV 이런 게 없어요. 차량 자체에도
블랙박스도 없고, 목격자도 없고"

경찰은 아버지의 운전미숙으로 인한
차량 추락사고로 종결했고,

사망보험금 1억 7천만 원은
자녀 3명이 나눠가졌는데,
대표 수령자가 둘째 아들이었습니다

그런데 부친의 차량추락사고 9개월 뒤,
가족의 차량 추락 사고가 2차례 더 일어납니다.

이번엔 두 번 모두 운전석에 앉아있던 사람은
40대인 딸이었고, 둘째 오빠가
항상 현장에 있었습니다.

뇌종양을 앓던 딸은
지난 12월 치료를 중단했는데,

이 때를 전후해,
자동차상해보험의 최대 한도액을
5천만 원에서 5억으로 상향조정했습니다.

그리고 두달 뒤, 이 보험금의 수익자가
바뀌었는데 바로 둘째 오빠였습니다.

남편과 아들이 있는데도
오빠가 보험금을 받도록 한 겁니다.

[울산 해경 관계자]
"제가 듣기로는 (숨진 여성이) 운동하는 애가 하나 있다고."

또 추락한 승용차가
원래 둘째오빠의 내연녀로 추정되는 여성의
소유였는데, 사고 2주전,
숨진 여동생 명의로 바뀐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현재 보험사기와 자살방조 혐의를 받고 있는
둘째 오빠는 여동생이 숨진 당일

경찰조사에서 여동생의 운전미숙으로
부두에서 추락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그뒤 보험사의 신고로
보험사기 여부 등을 조사중인데,
조만간 이 둘째 오빠를 불러
사고연관성을 검증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조민희입니다.

◀ 끝 ▶

조민희
서구 / 사하구 / 사상구 / 북구 / 강서구 / 공항

"신뢰와 예의를 지키는 기자."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