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울경 상장사.시가총액 8년 새 모두 감소

◀앵커▶


지난 8년 동안
부·울·경 상장기업의 수가
오히려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가총액도 2조 원 감소했는데,

조선, 자동차 부품 등 지역 주력업종의 부진이
영향을 미쳤던 걸로 보입니다.

정은주 기잡니다.

◀리포트▶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상장사는 모두 194개로
+++++++++++++ CG 1++++++++++++++++
8년 전보다 오히려 준 걸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체 상장사는 천 900여 개에서
2천 200여 개로 늘었습니다.
++++++++++++++++++++++++

+++++++++++ CG 2+++++++++++
또 전체상장사의 시가총액이
500조 원 가까이 는 동안,
부울경의 시가총액은 2조 원이 줄었습니니다.
+++++++++++++++++++++

지역 주력업종인 제조업 분야의
시가총액과 비중이 모두 주는 등
경쟁력이 약화된 게 주된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부울경 상장사들의 시가 총액이
전체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년 새 4.7%에서 3.2%로 축소됐습니다.

하지만 내년 상반기에도
부울경 기업들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습니다.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추가 금리인하 여부,
국내 반도체업황의 개선 정도도
국내 증시에 영향을 미칠 걸로 보입니다.

MBC뉴스 정은줍니다.
정은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