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돼지갈비라더니..값싼 목살로 눈속임

◀앵커▶

특정 가격에 돼지갈비를
무한으로 제공한다는 고깃집,
한번 의심해본 적 없으신가요?

값싼 목살을 돼지갈비로 속이거나
돼지갈비를 다른 부위와 섞어 판매한
업소가 적발됐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돼지갈비를 무한으로 제공한다는 한 고깃집.

하지만 냉동고를 열어보니,
돼지갈비는 보이지 않습니다.


"전부 목전지네, 미국산 목전지. 갈비뼈가 없다. 하나도 없는데? 돼지갈비는 없고"

이번엔 또다른 고깃집,

조리장에 양념된 목살과 갈비가
함께 보관돼있습니다.


"이게 지금 목전지, 확실하게 목전지 맞죠? 이쪽 열어보실래요? 이게 갈비..소비자분들은 갈비하고 목전지하고 (잘 모르잖아요)"

이 음식점들은, 돼지갈비와 목살을
5대 5 비율로 교묘하게 섞어 판매하거나,
아예 목살만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stand-up▶
"서울에 본사를 둔 돼지갈비 판매전문점은
전국 수백 개 가맹점주들에게 돼지갈비와
목살을 섞어 사용하도록 교육까지 했습니다"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있는 돼지목전지가
돼지갈비보다 kg당 3천원 정도 저렴했고,
양념을 하면 구분이 어려운 점을 노린겁니다.


"광고는 돼지갈비라고 광고하면서 실제는 마진을 맞추기 위해 목살을 섞어서 판매했습니다"

또 다른 곳은 수입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하거나
위생 불량으로 적발됐습니다.

부산시 특사경은
'양심불량' 돼지갈비 판매업소 16곳을 적발해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고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