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경로식당 보조금 가로챈 새마을부녀회 간부 집행유예

어르신 무료급식소를 위탁 운영하며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새마을부녀회 간부가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3단독 재판부는
사회복지법 위반과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기장군의 한 새마을부녀회 전 회장 A씨 등 2명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3년부터 4년 동안
지인을 식당 종사자로 허위 등재하는 방법 등으로
5천 5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을 횡령하거나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