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사표 강요' 의혹, '뒷북' 압수수색 배경은?

◀ 앵 커 ▶
부산지검이 부산시청과 시 산하 공공기관들을
동시 압수수색했습니다.

오거돈 전 시장 취임 직후 부산시가 공공기관장을 상대로
사퇴를 종용했다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서였는데요.

검찰이 고발장을 접수한 지 2년이나 지나서야
압수수색을 벌인 이유가 뭔 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 포 트 ▶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인 기관은 모두 4곳입니다.

부산시청, 벡스코, 옛 아시아드CC
그리고 부산테크노파크에 수사관을 투입해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특히 시청은 기획조정실, 마이스산업과 등
무려 9개 부서를 순차적으로 조사했습니다.

오거돈 시장 취임을 전후해
부산시가 산하 기관장과 임원 등
40여 명을 상대로 사표 제출을 강요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입니다.

당시 일부 기관장은 사표 제출을 거부하고
해임을 요청하면서 시와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9년, 자유한국당은
이를 '부산시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규정하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곽규택 / 자유한국당 진상조사단장(2019년 4월)]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부산시장이 바뀐 이후에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사표수리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고발장을 접수한 지 2년이 지난 시점에서
대규모 압수수색을 벌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부산지검은 이미 오거돈 전 시장 재직시절
해당 기관장과 시 공무원 등 관련자들을
수차례 소환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시장이 교체된 지금까지
기소 혹은 불기소 등 사건에 대한 결론을
내지 않았습니다.

현재 일부 공무원은 퇴직했고
대부분은 자리를 옮긴 상황.

[부산시 공무원]
"담당자가 바뀌고, 한 3년쯤 지났으니까
교체되고 그러니까 컴퓨터를 옮겼을 수도 있고 그렇죠."

사건 발생부터 3년 반 지난 시점에 벌인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은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만
내놨습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 끝 ▶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