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산 대기오염 주범은 선박인데 차량 2부제?

◀앵커▶

정부가 미세먼지 줄이겠다며,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넉달 간,
전국의 특*광역시를 대상으로
공공기관 차량 2부제를 실시합니다.

그런데 부산의 경우,
정작 심각한 건 차량이 아니라,
항만을 드나드는 대형 선박들입니다.

부산의 초미세먼지 절반 이상이
선박에서 배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공기관 차량 2부제 한다고 효과가 있을까요?

이만흥 기잡니다.

◀리포트▶


정부가 올 겨울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전국 특*광역시의 공공기관 차량 2부제를
발표했습니다.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넉달간
부산시와 산하 공공기관의 직원 차량,
업무용 차량을 대상으로
홀짝제가 시행됩니다.

시행을 불과 사흘 앞두고 나온
갑작스런 정부 발표에,
부산시는 당혹스런 분위깁니다.

특히 부산은 차량보다 선박들이 뿜어내는
초미세먼지 문제가 훨씬 심각합니다.

+++++++cg+++++++++++++++++++++
컨테이너 선박 1척이 배출하는 황산화물은

승용차 5천만대,
초미세먼지는 화물차 50만대와 맞먹습니다.
+++++++++++++++++++++++++++++++

(05:04-16)
"해양쪽 저감 대책이 완전히 수립돼야 부산은 효과가 있을 건데, 저희는 아니고, 서울에는 차가 많으니까...그쪽부터 손을 보다 보니까...”

대형 선박들이 입항할 때 엔진을 끄고
전기를 사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부산항 각 부두에는 현재 전력공급장치가
설치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이를 강제할 법 규정도,
선박이 뿜어내는 초미세먼지를 단속할 권한도,
부산시에는 없습니다.

(04:06-19)
"국가항만이기 때문에...우리 지방자치단체에서, 예를 들면 구청이나 시청에서 (선박에) 들어가서 시민들이 우려하기 때문에 단속을 한다...그런 권한이 없습니다.“

지역 특성에 맞춘 근본 대책엔 눈을 감은 채,
수도권 중심 정책 홍보에만 열을 올리는 정부와
묻지도 따지지도 못하고 묵묵히 시행해야하는 부산시.

올겨울도 부산 시민들의 유일한
미세먼지 대책은 바닷 바람입니다.

mbc news 이만흥입니다.
이만흥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