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추석연휴, 중소기업 더 어렵다

◀앵커▶


추석 연휴를 앞둔 부산지역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지난해보다 더 나빠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대기업보다 중소기업들의
추석연휴 대비가 더 힘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부산경영자총협회가 121개 부산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올해 추석연휴 일수는 평균 4.1일,

지난해보다 0.6일 줄었습니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하겠다는 기업도 60.3%로
지난해보다 5.6%포인트 감소했습니다.

특히 중소기업과 비제조업의 사정이
더 어려웠습니다.

중소기업의 추석연휴 일수는 평균 3.9일,
추석상여 지급은 54.7%로
대기업에 한참 못미쳤습니다.

또 비제조업도 3.6일 휴무에 상여지급 51.4%로
제조업보다 사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전체적 경향.."





중소기업중앙회 조사결과
부산울산 중소기업은 추석을 앞두고
2억 천 140만 원의 운영자금이 필요한 상황,

하지만 그 중 32.4%인 6천 850만 원은
확보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당수 기업들은 추석자금 확보 대책이 없거나
사채를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 도움 필요.."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자금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 지역본부로 연락해
각종 공제혜택과 지원에 관한
안내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