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에어부산, '관광비행' 프로그램 첫 운항

◀앵커▶


에어부산이
항공관련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도착지 없이 국내 상공을 비행하는 상품을
내놨습니다.

코로나로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는 에어부산은
앞으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이처럼 도착지 없는 '관광비행상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은주 기잡니다.

◀리포트▶


기내 이착륙 준비와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한 기내방송..

기내식 서비스까지

비행 승무원의 업무를 체험중인 이들은
항공관광학과 학생들입니다.

코로나 이전과 다른 점은
실제 운항중인 비행기 안, 상공위에서
실습이 진행중이라는 겁니다.


"뜻 깊은 시간"


에어부산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이 비행상품은
김해공항을 출발해
포항과 서울, 광주 제주를 거쳐
다시 김해로 돌아오는
도착지 없이 국내 상공만 비행하는 일정입니다.

실습이 어려운, 그리고 취업기회마저 막막한
항공관련학과 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상품으로 기획됐습니다.


"좋은 기회"


도착지 없이 상공에만 떠 있으면서
비행 자체를 즐기는 이른바 '관광비행'은
국내에서는 아직 전례가 없지만
해외 일부 항공사에서는 이미 시행중입니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경우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관광비행 상품'도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국내.국제선 비행체험, 면세품 등...."


코로나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가,
이제는 도착지 없는 비행이라는
새로운 상품까지 내놓으며
활로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은줍니다.

정은주
뉴미디어팀장

"안녕하세요, 부산MBC 정은주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