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울산 뉴스광역 뉴스

코로나가 바꾼 졸업식

◀앵커▶

코로나 19로 가족들의 축하와 꽃다발, 이별의 아쉬움을 함께하던 졸업식 풍경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감염 우려 때문에 대부분의 학교가 비대면 온라인방식이나 소규모로 졸업식을 열었습니다.

이용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졸업식이 열린 남구의 한 초등학교.

강당 대신 교실 모니터 앞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교장 선생님은 방송실에서 제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넵니다.

최혜숙 / 울산옥서초등학교 교장
"여러분의 졸업식에 부모님도 초대하지 못하고 방송실에서 비대면으로 하게 되어 교장선생님은 마음이 매우 아픕니다."

코로나 19로 손꼽아 기다리던 수학여행도 현장체험학습도 못 간 졸업생들.

원격수업을 받느라 학교생활의 절반 이상을 친구들과 떨어져 있어야 했습니다.

그렇게 서로 보고 싶었던 마음만큼 작별의 아쉬움도 큽니다.

박수희 / 졸업생
"코로나 때문에 (학교에 많이) 못와서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학교에 와서 졸업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장원제 / 졸업생
"친구들이랑 더 많이 친해지고 싶었는데 그 점이 좀 아쉽고요. 내년에는 좀 나아지길 빕니다."

떠들썩하게 꽃다발을 건네고 사진을 찍었던 예년과는 확연히 다른 올해 졸업식.

이번 졸업식에는 교직원과 학생을 제외한 학부모나 가족들의 교실 방문은 모두 통제됐습니다.

온라인으로 졸업식을 대신하고 졸업장과 상장을 택배로 보낸 학교도 많았습니다.

김은화 / 학부모
후배들에게 해줄 얘기도 있을 거고 후배들에게 축하도 받을 건데 그런 걸 못하는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 힘겹게 학교 생활을 마친 졸업생들.

올해에는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교실에서 친구들과 수업을 받을수 있기를 기원했습니다.

MBC뉴스 이용주입니다.
이용주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