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부산의 꿈, 포기하지 않을 것

◀앵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줄곧 침묵을 지키다 자리를 떠난 김영춘 후보는 밤 10시쯤 선거사무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투표 종료 후, 단 2시간 만에 패배를 인정하며 짧은 두 문장으로 심정을 표현했습니다.

"민심의 큰 파도 앞에 겸허하겠다.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합니다.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서울에서 2선 국회의원을 지낸 뒤 고향 부산으로 돌아온 김 후보는 이후 3번의 총선과 1번의 시장 선거를 치렀습니다.

결과는 1승 3패.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특별한 답을 내놓지 않았고 지지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캠프를 떠났습니다.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박수..)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윤파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