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출근하던 2년차 새내기 소방관 화물차 불길 잡아

◀앵커▶

2년차 소방관이 출근길 터널에서 트럭에 불이 난 걸 보고 바로 차를 세워 화재진압에 나섰습니다.

출근시간이었던데다 불이 난 곳이 터널 안이어서 자칫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이 소방관의 용기 덕분에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이재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대구부산고속도로의 한 터널.

2차로 갓길에 세워진 3.5톤 화물차에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차량에서 시작된 불은 터널 벽면으로 옮겨붙습니다.

그런데 뒤에서 달려오던 한 차량이 화재차량 앞에 급히 차를 세웁니다.

잠시 뒤 차량에서 내린 한 남성은 소화전에서 소방호스를 끌고 나와 능숙하게 화재진압에 나섭니다.

손짓을 하며 뒤따라오던 소방차량의 진입도 유도합니다.

화재현장에 뛰어든 이 남성은 지난해 2월에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 이중현 씨.

출근길 화재현장을 목격한 이 소방관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차를 세우고 소화전으로 뛰어갔습니다.

이중현 / 양산소방서소방사
"적재물과 운전석까지 다 화재가 된 상황이었고 터널 벽면이랑 천장으로 연소 확대가 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거 가만히 놔두면 큰일나겠구나 (싶었습니다.)"

방호복도 없이 평상복 차림으로 불길이 무섭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시민을 구조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더 앞섰습니다.

이중현 / 양산소방서소방사
"소방관들도 다 사람인데, 그게 안무섭다면 거짓말이겠죠. 근데 그 무서움보다는 사명감 하나로 현장 뛰어가서..."

30년차 베테랑 소방관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소방관이 된 이 소방관.

이 소방관의 용기 덕분에 불길은 30여 분 만에 잡혔고 인명피해도 막을 수 있었습니다.

MBC 뉴스 이재경입니다.
보도국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