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잇단 수주..조선기자재 업체는 '암울'

◀앵커▶

연초부터 우리 대형조선업체들의 수주 소식이 잇따라 조선업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기자재 업체들 사정은 많이 다릅니다.

수주 일감이 오려면 보통 1-2년이 걸리고 여기에 코로나까지 덮쳐 어려움이 큰데 정부의 각종 대책도 현장에선 적용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함안의 한 조선기자재 업체

공장 한 동에서 직원들이 일을 하지만 나머지 절반은 비어 있습니다.

조선경기 침체에 지난해 코로나19까지 덮치면서 100명이 넘던 직원은 70여 명으로 줄었습니다.

올 초 대형조선소엔 잇따라 수주 낭보가 날아들었지만 설계와 보완 등을 거쳐 일감이 오려면 보통 1-2년이 걸립니다.

앞으로 이 기간을 어떻게 버티느냐가 중요한데 현실은 녹록지 않습니다.

이 업체의 최근 모 은행 대출 이자율입니다. 10억 대출에 2.67%이던 이자율이 오는 15일부턴 9.5%로 4배 가까이 뜁니다.

나영우 대표
지난해 매출감소*적자라고..거래은행에서 가차없이 이렇게..

정부와 지자체가 상생협력 대출이나 만기연장 같은 다양한 대책을 내놓지만 현실에선 적용되지 않는 겁니다.

여기에 코로나19까지 덮친 지난해 정부의 조선기자재 업체에 대한 지원도 3분기엔 오히려 급감하기도 했습니다.

서병수 의원
1-2년만 버티면 살아날 기업들이 도움 못받고 도산되거나..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신용도 등 애로점 있는 것 같다..현장에서도 대책 효과 나도록...

전국 조선기자재 업체는 603곳. 3만 7천 명 넘는 직원들은 비상한 시국인 만큼 업계 특성에 맞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상훈입니다.
이상훈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