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보궐선거에 300억원..오거돈 방지법 만들어야

◀앵커▶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더 큰 일은 오 전 시장의 중도 사퇴로,
300억 원에 이르는 예산이 필요해 졌습니다.

내년, 시장 보궐선거 비용이,
이 정도 들걸로 추산됩니다.

이만흥 기잡니다.

◀리포트▶


(s/u)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내년 4월에
실시됩니다. 지난 2004년 이후 17년만에 열리는 보궐선거입니다. 문제는 선거비용입니다.
전국동시지방선거와 달리 보궐선거는
선거비용을 전적으로 부산시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내년 치러질 시장 보궐선거 비용을 250억원에서 최대 300억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2년 전 실시된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경우,
선거공보물과 투표안내문 발송에 60억원이,
투,개표소 설치와 관리 비용, 인건비만
100억원이 쓰였습니다.

여기에 후보자들이 선거운동 과정에서
사용하는 비용이 추가되는데,

내년 보궐선거에 시장 후보가 몇명이냐에 따라 선거비용 규모가 달라집니다.

16개 구*군 선관위에서
정확한 선거비용을 확정하면,

부산시는 이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시의회에 추경예산을 요청 할 계획입니다.

◀주민자치팀장INT▶
"늦어도 8월에는..."


결국 300억원에 달하는 보궐선거 비용이
고스란히 시민 세금 부담으로 이어집니다.

전임 시장의 예상 밖 일탈이,
이같은 결과를 초래하자,
'오거돈 방지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부산경남미래정책INT▶
"세금 낭비, 행정력 낭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시정 공백과 정치권에 파문은 물론,

시민들에겐 상실감을 넘어,
주머니까지 털어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됐습니다.

mbc news 이만흥입니다.
이만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