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부담 의무화. 보조금 부실 퇴출

◀ANC▶ 이른바 '묻지마 보조금' 실태를 고발한 부산MBC 보도와 관련 해, 부산시가 '지방보조금 관리개선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횡령 등 부정 수급자는 즉시 퇴출하고, 고

자부담 의무화. 보조금 부실 퇴출

◀ANC▶ CG----- 이른바 묻지마 보조금 실태를 고발한 부산MBC 보도와 관련 해 부산시가 내놓은 '지방보조금 관리개선 계획'입니다. "보조금 심의위원회의 심의가 부실하

[속보]묻지마 보조금 지원.. 대대적 손질

이른바 '묻지마 보조금' 실태를 고발한 부산MBC 보도와 관련해, 부산시가 보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부산시는, 지방보조금 쇄신 방안을 수립하고, 연간 4천억원을 넘는 민간

투데이 주요뉴스

항공기 지연과 결항이 반복되고 있지만, 피해 배상 수준은 미미 합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항공기 지연*결항 실태 취재했습니다. =====================

평가시스템 무용지물

◀ANC▶ 민간단체 보조금 문제..마지막 보돕니다. 보조금 사업의 평가가 요식행위에 가깝습니다. 지난 2년 동안 평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사업 부진으로 보조금 지원을 중단한

평가시스템 무용지물

◀ANC▶ 민간단체 보조금 문제.. 오늘 마지막 보돕니다. CG---------- 민간단체 보조금 사업... 해마다 보조금 사업을 심의*평가하고 있지만, 이게 요식행위에 가깝습

부결률 0.4%, 한번 지원하면 쭉~

◀ANC▶ 민간단체 보조금 문제 연속보도, 오늘은 두번째 순서입니다. 민간단체 보조금의 상당부분이 눈먼 돈으로 인식 돼 쓰여지고 있습니다. 한번 보조금을 타기 시작한 민간단

부결률 0.4%, 한번 지원하면 쭉~

◀ANC▶ 민간단체 보조금 문제 연속보도, 오늘은 두번째 순서입니다. CG 1>------------ 민간단체에 지원되는 대표적인 보조금은, 민간경상사업보조와 민간행사사업

묻지마 보조금, 전체의 25%

◀ANC▶ 해마다 부산시가 공모를 통해, 비영리민간단체에 보조금을 지원하고있습니다만 그런데 취재진이 지난해 민간단체에 지원 된 보조금 내역을 분석했더니, 지

묻지마 보조금, 전체의 25%

◀ANC▶ 지난해 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 모습입니다. 20미터짜리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설치됐고, 화려한 레이저쇼도 볼만했습니다. 이 행사는 부산시가 아닌 한 민간 단체에서

르노삼성 노조 임단협 합의안 부결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2018년 임단협 합의안이 부결됨에 따라, 르노삼성 노사분규가 장기화 국면으로 치닫게 됐습니다. 르노삼성 노조는 총 2천 219명의 조

문화기금, 오페라하우스기금으로 변질

부산시 기금관련 보도입니다. 부산시 기금 중에 문화진흥기금이 있는데요. 이 기금이 2010년까지는 지역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활발이 활용되다 2011년부터 '오페라하우스

의무적립액마저 흔들 재난관리기금

어제에 이어 오늘도 부산시 기금관련 뉴스 전해드립니다. 2005년 설치된 부산시 재난관리기금이, 법정 의무적립액 수준까지 줄어들 전망입니다. 이유를 알고보니 공공시설물

10년 간 잠자는 체육진흥기금

부산시가 18개의 각종 기금을 운용 중인데 지난해 말 기준으로, 기금 총액이 2조원 달합니다. 취재진이 지난 10여 년간의 부산시 기금 운용계획을 분석한 결과를 오늘부터 3차

① 10년 간 잠자는 체육진흥기금

◀앵커브리핑▶ 부산시가 운용 중인 각종 기금들입니다. 18개 기금을 운용 중인데, 이 중 반드시 설치해야하는 법정 기금이 10개, 나머지는 조례를 근거로,

① 기반시설 쇠퇴, 유지비 눈덩이

주로 70~80년代 집중적으로 건설돼 그동안 도시를 지탱해온 기반시설들이, 이제 급격히 노후화되고 있습니다. 10년 뒤엔 부산 기반시설의 최소 80% 이상이 내구연한을 초과

② 기반시설 쇠퇴,유지비 눈덩이

네, 도로와 상*하수도 실태를 짚어봤는데요, 여기에 또 다른 기반시설인 터널과 교량은 노후화도 문제지만 당장 내진보강이 발등의 떨어진 불입니다. 계속해서 조수완기자가 이

③ 고가교 철거 가속화되나?

기반시설 노후화 실태! 어제 보도해 드렸습니다만 그 연장선상에서 오늘은 동서고가로 철거 이슈를 다루겠습니다. 사상과 해운대를 잇는 땅밑 고속도로인 대심도 건설이 탄력을 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