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일출 명소 폐쇄속에 차분한 해맞이

새해 첫날 부산의 주요 해맞이 명소 출입이 통제된 가운데 시민들은 집에서 가까운 해안가 등지에서 삼삼오오 모여 차분히 해돋이를 지켜봤습니다. 70년만에 처음 개방된 해운대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