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제 311회 부산시의회 임시회 개회

제 311회 부산시의회 임시회가 오늘(27일) 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다음달 8일까지 13일동안 개최됩니다. 올해 첫 회기인 이번 임시회에서는 부산시와 교육청의 2023

친윤 전성시대, 부산 공천 판도 요동

◀ 앵커 ▶ 국민의힘 당권경쟁이 이른바 윤심의 향배에 따라 요동치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여당 장악력이 극대화되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친윤들이 전면에 나설

특별연합 늑장 폐기, 행정력 낭비 논란

◀ 앵커 ▶ 부산시의회가 지난달 부울경 특별연합 규약 폐기를 보류했었죠. 심사숙고가 필요하다는 이유였는데..한 달이 넘도록 공청회 한 번 열지 않고 있습니다. 울산과

중대선거구제 추진, 부산 영향은?

◀ 앵커 ▶ 사표를 막고 민의를 더 반영하겠다는 취지의 "중대선거구제 도입"이 정치권의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부산의 정치지형도 큰 변화가 예상되는데..

부산 정치지형 급변, 총선전 본격화

◀ 앵커 ▶ 지난해 두 번의 선거 과정에서 부산의 정치지형이 국민의힘 중심으로 급격히 재편됐습니다. 국정 지지율이 요동치는 가운데 지역 정치권은 1년여 앞으로

부산 친윤, 총선 채비 행보 분주

◀ 앵커 ▶ 22대 총선을 1년 4개월 남겨두고 부산 여권에서도 상당폭의 물갈이 전망이 나오면서 공천권 확보를 위한 물밑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측근

공공기관 이전 가시화, 원도심 입주 검토

◀ 앵커 ▶ 산업은행에 이어 다른 공공기관들의 이전도 내년 하반기쯤 구체화될 전망입니다.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원도심 활성화와 연계해서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