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낙동강변 살인 사건 조작 의혹 경찰 "기억 안 나"

고문, 조작 사건으로 결론 내려진
'낙동강변 2인조 살인 사건'의
재심 여부를 결정하는 재판에
당시 사건을 맡았던
경찰 두 명이 증인으로 출석해 "기억이 없다",
"모른다"는 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살인죄 누명을 쓰고 옥살이를 한
최인철 씨와 장동익 씨는 이들을 보자
"고문을 당한 사실이
똑똑히 기억난다"며 맞섰습니다.

최 씨 등은
1990년 사상구 낙동강 갈대숲에서
살해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자
범인으로 몰려 21년간 옥살이했고
검찰과거사위는 최근 이 사건이
경찰의 고문으로 조작됐다고 결론 냈습니다.
임선응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