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흡입하고 '환각질주'.. 도로 아수라장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대마 흡입하고 '환각질주'.. 도로 아수라장

◀앵커▶


지난 14일 퇴근 시각,
부산 해운대구의 한 도로에서
한 40대 운전자가 광란의 질주를 벌였습니다.

무려 차량 9대가 부딪치면서
7명이 다쳤고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알고 보니 이 운전자는 사고 직전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류제민 기잡니다.

◀리포트▶


신호가 바뀌고 좌회전하는 차들 뒤로,
갑자기 검정색 SUV 한 대가 무섭게 달려옵니다.

급기야 오토바이와 다른 승용차 한 대를
잇따라 들이받고,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 등 다른 차들과 또다시
부딪힌 뒤에야 질주를 멈춥니다.


조황제 / 목격자
"'쾅쾅쾅' 이렇게 한번 '쾅' 소리가 난 게 아니라 여러 번 났었어요 그때. 여러 대가 추돌하면서.. 검정색 차량이 공중에 돌면서 저희 쪽으로 날아오는 거예요. 그래서 그때 파편도 막 튀면서 와서 너무 솔직히 놀라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흙먼지를 일어나고 부서진 차량 파편이
여기저기 나뒹굴 정도로 도로는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도로 연석은 완전히 부서졌고,
차량 앞부분은 이렇게 산산조각난 채 도로에
떨어져 나와 있습니다.

이같은 광란의 질주를 벌인 건 45살 A씨.

이 사고에 앞서 6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좌회전 도중, 정차 중인 아우디 차량을
들이받은 뒤 달아났습니다.

이어 앞서가던 토러스 승용차를
한 차례 더 충격했고,
제한속도 시속 50km 도로에서 시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질주하다 교차로에서
더 큰 사고를 낸 겁니다.

도로엔 차량 제동 시 나타나는 바퀴 자국,
이른바 스키드 마크도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이 사고로 4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크게 다쳤고, A씨 등 다른 운전자 6명도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차 안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환각 상태에서
차를 몬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경찰이) 긴급체포 그런 것도 얘기하고 그러니까 운전자가 시인을 한 거죠. 시료(소변) 채취해서 양성 반응은 나왔고, 나머지 혈액이나 머리카락이나 그런 건 국과수에 넘겨야 하는 거고.."

경찰은 국과수에 A씨의 포르쉐 차량
사고기록장치 분석 등을 의뢰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동승자에 대해서도 대마초 흡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류제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