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사상 첫 부산 연고 여자농구단 '출격 준비 끝!'

◀앵커▶


부산을 연고지로 한
최초의 여자프로농구단, 'BNK 썸'농구단이

내일(토)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우승을 향한 대장정에 나섭니다.

임선응 기자가
썸 농구단의 막바지 훈련 현장을
찾았습니다.

◀리포트▶


손끝을 떠난 공이 깨끗하게 림을 통과합니다.

올해 창단한 사상 첫
부산 연고 여자프로농구단 'BNK 썸' 선수들이,

개인 슈팅 훈련을 하는 현장입니다.

2번에 걸친 해외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선수들이

시즌에 앞서, 컨디션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데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BNK의 첫 지휘봉을 잡은 유영주 감독은,

현역 시절, 한 시대를 풍미했던 카리스마로
선수들을 이끌며,

'봄 농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다른 팀들과는 조금 다르게 젊은 선수들로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에, 열정적이고 패기 있게 경기를 치렀으면 좋겠고요. 저희는 역시 일단 기본적으로 플레이 오프, '봄 농구'가 목표입니다."

=============PIP 편집
올해 WNBA에서 9.2득점,
4.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경쟁구단에서
눈독을 들였던 외국인 선수 단타스는,
=============PIP 편집
골밑을 장악한다는 각오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최선을 다 할 것이고, 팀에서 제일 좋은 선수로 활약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목표는 이번 시즌에서 많이 이기는 것, 많은 승리를 거두는 것입니다."


=============PIP 편집
한국여자농구연맹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선수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PIP 편집
가장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 1위로 꼽힌
진안이 단타스와 함께 BNK의 골밑을
책임집니다.



"이번 비시즌에 웨이트 훈련을 좀 더 많이 하고 코치님이랑 몸싸움 연습을 많이 했기 때문에, 이번 시즌은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팀의 리더이자 간판 슈터였던 한채진이
신한은행으로 떠난 상황에서,
=============PIP 편집
구슬과 노현지가
상대팀의 외곽을 흔드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겁 없는 2년 차 이소희 역시,

슈팅 능력과 뛰어난 스피드로
코트를 휘저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PIP 편집
BNK는 내일 오후 5시,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우승을 향한 대장정에 나섭니다.

MBC뉴스 임선응입니다.
임선응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