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Covid-19)사회

의료진 '부스터샷' 시작.. 백신 접종도 '속도'

◀ 앵 커 ▶


오늘(12)부터 부산에서도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이른바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두 차례 연휴 기간 코로나 확산세가 크지 않았던 건,
백신 접종의 영향인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류제민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

의료진들이 차례로 예방접종센터에
들어섭니다.

감염병 전담 병원인 부산의료원, 부산대병원과
중증환자 치료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병원 등,

부산지역 5곳 코로나19 치료 병원 종사자
4천194명에 대한 추가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접종 의료진]
"이번 주사는 화이자, 3차 부스터샷 맞으실 거예요."

돌파 감염 사례가 10% 넘는 상황에서,
확진 환자들과 접촉이 많은 의료진도
부스터샷 접종으로 한시름 덜었습니다.

[최중혁 / 부산의료원 간호사]
"걱정이 예전보다 덜할 것 같아요 그냥. 환자를 보는 데서도 조금 더 편한 마음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는 25일부턴 60세 이상 고령층,
다음 달엔 요양병원과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들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이 순차적으로
이뤄집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달 두 차례 연휴 기간
전국적인 이동량 증가에도 확산세가 크진 않았던 건
예방접종의 효과로 보고 있습니다.

[박향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단장]
"이동량 추이가 계속 높은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행 규모가 지금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는 것은 아마 예방접종 확대에 따른 효과로 판단이 되고 있습니다."

부산에선 하루 39명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백신 접종 완료율 60.4%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16세부터 17세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이
오는 18일부터 시작되고,

18세 이상 백신 미접종자는 사전예약 없이
당일 접종도 가능해져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 끝 ▶

류제민
부산시청 2진 / 부산진 / 스포츠 / 노동*인권

"부산MBC 보도국 류제민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