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김경수 징역 2년 부산-경남 협치 '흔들'

◀앵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유죄 판결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지사직이
박탈됐습니다.

경남도와 '동남권 메가시티'란 큰 그림을 함께 그려온
부산시의 현안이 흔들리지 않을 지,우려됩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참여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2030부산엑스포 ,
신공항 건설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을 담은 협의문에
서명한 이들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습니다.

하지만 하루 뒤, 김 지사는
징역 2년의 확정 판결을 받고
지사직을 잃게 됐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그동안
김 지사는 부·울·경 통합의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습니다.

경남과 함께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에
힘을 쏟던 부산시도 큰 구심점을 잃게 됐습니다.

이성권 부산시 정무특별보좌관
"김경수 지사가 가졌던 부울경 상생 메가시티 협치의 정신을,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그에 따라서 우리 부산시도
똑같은 입장으로 (경남과 협치해 가겠습니다.)"

부산과 경남이 오랜 세월 대립각을 세워 온
신공항, 물 문제 등 주요 현안은
김 지사 임기 3년 여동안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습니다.

이번달 합천과 창녕 지역의 물을
부산에 식수로 공급하는 방안이 대통령 직속
물관리위원회의 의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가덕신공항 역시 사업의 첫 단추인
사전타당성조사에 돌입한 중요 시점입니다.

부산시로선 김경수 도지사의 부재가
아쉬운 대목입니다.

박재욱 신라대 행정학과 교수
"사업 계획을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행 단계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실행 단계에서 광역단체장들이 관심을 갖고 힘을
보태야 하는 상황에서
굉장히 난관에 봉착했다 볼 수 있는 거죠."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될 경남도와 안정적인 소통을
유지하는 게 부산시의 남은 과제입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