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설 연휴 앞둔 부산 "명절은 명절"

◀앵커▶

내일부터 나흘간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코로나19 탓에 귀성객이 많이 줄었다지만 그래도 명절은 명절입니다.

전통시장은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았고 부산역은 마스크 쓴 귀성객들이 부지런히 이동을 시작하는 모습입니다.

현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루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 부전시장.

길목에 방문객들이 꽉 들어찼습니다.

설 제수상에 올릴 밤 한 묶음,과일 하나하나 신중히 고릅니다.

올해 설엔 고향 가는 사람이 줄었다지만 그래도 명절은 명절이란 말이 절로 나옵니다.

제둘호 / 부전시장 상인
"오늘 사람 많죠, 사람이 없다가도. (그런데) 복잡해도 많이 사지는 않아요.. 코로나가 어서 끝나야 사람이 살던가 죽던가 하죠. 이래서는 사람이 사는게 아니에요."

코로나 여파로 한동안 침체돼 있던 시장은 명절을 맞아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 화면 전환 >

오늘 오후, 부산역 대합실.

기차를 기다리는 귀성객들이 거리를 두고 띄엄띄엄 앉았습니다.

창가 좌석만 판매되다 보니 열차 내부도 여유롭습니다.

귀성 인파로 북적이던 역전 풍경은 없었습니다.

신지현 / 귀성객
"명절 되면 친척들이 다 같이 모여서 지내고 하는데 이번에는 코로나 때문에 많이 모일 수가 없잖아요. 그래서 저희 가족들끼리만 소소하게 집에서 맛있는거 챙겨먹고 지내려고 하고 있어요."

연휴 마지막 날까지 연장된 5인 이상 모임 금지.

가족 단위보단
혼자서 귀성길 오른 모습이 눈에 띕니다.
간만에 보는 가족들에게 혹시라도 피해 줄까 개인 방역도 철저히 했습니다.

정지민 / 귀성객
"앞서 2주 동안 집 안에서 잘 있으면서 계속 열 체크도 하고 해서..그래도 가족들 얼굴 보러 온 거니까 기분은 좋습니다."

다시금 코로나19 확산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설 연휴가 재확산 기폭제가 될 수있는 만큼 마스크 착용과 개인 위생관리 등 방역에 보다 신경쓸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MBC NEWS 현지호입니다.

현지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