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울산 뉴스광역 뉴스

"죽을 고비에서 구조된 독수리, 울산 다시 왔다"

◀ 앵커 ▶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독수리가
멀리 몽골에서 울산으로 날아와
겨울을 나고 있는데요.

농약중독으로 죽을고비를 넘기고
구조된 뒤 GPS 번호표를 달고 방사됐던
독수리 1마리도 울산을 다시 찾아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지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3미터가 넘는 날개를 활짝 펼친 독수리 떼가
고공비행을 하고 있습니다.

독수리는 맹금류 중 덩치는 가장 크지만
사냥 능력이 없어 동물 사체를 먹습니다.

저 멀리 몽골지역에서 생활하는 독수리를
울산에서 볼 수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첫 탐조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관광객들은 먹잇감을 직접 풀어놓고
독수리가 땅에 내려와 먹이를 먹는 모습을
신기하게 봅니다.

[김충경 씨]
"먹이를 줘 놓으니까 오는가 싶고
괜히 반갑더라고요. 자주 오고 (울산을)
좋아하니까 자꾸 찾아오지 싶어요."

특히 66번 꼬리표를 단 독수리가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실 이 66번 독수리는 올해 초 농약을 먹고
울산야생동물구조센터에 구조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후 몽골로 돌아갔다가 9개월 만에 울산에 다시 온 겁니다.

당시 장착했던 GPS 덕분에
몽골에서 보름 만에 3,400km를 날아온
구체적인 동선까지 밝혀졌습니다.

구조요원들은 66번 독수리가 기특하다며
'대박이'라는 이름까지 지어줬습니다.

[박승열 씨]
"울산에 까마귀만 많이 오는 줄 알았는데
독수리가 새롭게 온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 기쁘고 저희들도 반갑게 맞아줘야 할
그런 마음을 가지게 됐습니다."

떼까마귀와 백로의 국내 최대 서식지로 유명한 울산.

이제는 독수리의 생태를 엿볼 수 있는 탐조 행사가
울산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최지호입니다.

◀ 끝 ▶

최지호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