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양

최인호 의원 "웅동 배후단지 85%가 단순 창고업"

부산항 웅동 배후단지가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 효과가 낮은
단순 창고 업종으로 채워져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웅동 배후단지 입주기업 41곳 가운데
85%인 35곳이 단순 창고업이었고,
실제 고용인원도 천 340명으로
목표 인원 4천여 명의 33%에 불과했습니다.

최 의원은
"향후 배후단지 입주 기업을 선정할 때는
고용 창출과 지역 연계 효과가 높은
제조업이나 서비스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박준오
담당 출입처 : 해양수산 / 부산세관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