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검찰 "재판 지연작전도 2차 가해"... 7년 구형

◀앵커▶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 전 시장측이
진료기록 재감정 신청으로 100일이나
재판을 지연시킨 점을 들어
이것도 2차가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초췌한 얼굴로
마스크에 페이스쉴드를 한 채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그동안 강하게 부정해왔던
강제추행 치상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재판부가 '무죄주장 일체를 철회하느냐' 묻자,
오 전 시장은 '철회한다'고 짧게 답했고,

'강제추행으로 인한 상해에 대해 더이상
다투지않겠냐'는 질문엔 '네'라고 수긍했습니다

최후 변론에서 오 전 시장은
"거듭 사죄한다"며 읍소했고,
검찰은 1심과 같은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오 전 시장 측이
피해자 진료기록재감정을 신청해
재판이 100일이상 지연된 건
'2차 가해'에 해당된다며,
재판부에 이 부분을 참작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서지율 /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소장 ]
"선고 직전에 와서 치상에 대해서 인정한다고 얘기하는게, 재판을 지연시키면서까지 피해자 고통을 가중시켰는데..형량을 급급하게 낮추려고 하는 걸로 보이기 때문에 진짜 반성하고 있는 태도로 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오 전 시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다음달 9일 열립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끝▶
김유나
부산경찰청 / 교통 / NGO

"부산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희망의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