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경남 뉴스광역 뉴스

겨울 진객, 거제 대구 돌아왔다

◀ 앵 커 ▶

겨울이 오면서 남해안에서는
대구잡이가 한창입니다.

산란기를 맞아 알과 살이 꽉 찬 대구가
멀리 알래스카에서 고향인 거제 앞바다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금어기를 지키고, 방류사업에도 힘쓴 결괍니다.

활기 넘치는 대구잡이 현장. 서윤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

바다 위를 10분가량 내달려 닿은
경남 거제 관포항 앞바다.

단지 모양의 그물인 호망을 끌어올리자
큼지막한 대구가 한가득 잡혀 올라옵니다.

산란기를 맞아 통통하게 살이 오른 대구가
뱃전에서 퍼덕거립니다.

큰 것들은 무려 1미터급,
무게는 10kg에 육박합니다.

"몸집을 잔뜩 키운 대구입니다.

입 크기가 남다른 녀석
그래서 이름 그대로 대구입니다."

올해는 어획량도 많고 씨알도 커
힘든 뱃일에도 어민들의 표정은 밝습니다.

[서경호/대구잡이 어민]
올해는 진짜 대구가 많이 와서 풍년입니다.
대구 맛도 윗쪽 대구와는 엄청 차이가 많이 납니다
맛 자체가..

갓 잡은 싱싱한 대구가 경매장에 들어오자
한적했던 어촌 마을이 갑자기 들썩입니다.

마리당 평균 가격은 4만 원 선.

한때 어획량 급감으로 '금대구'로 불렸지만
수정란 방류사업에다
금어기를 철저히 지킨 어민들의 노력으로
최근 개체 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공경일 /거제수협 이사]
대구 생산량은 많이 늘었는데 그에 비해서
코로나의 영향으로 대구 소비가 많이 안되다 보니까
어민들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습니다.

담백하고 시원한 탕에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의 회도 일품입니다.

멀리 알래스카 연안까지 갔다가
어김없이 이맘때 태어난 거제로 돌아오는
대구는 다음 달 말까지
풍성하게 잡힐 것으로 보입니다.

MBC 뉴스 서윤식입니다.

◀ 끝 ▶
서윤식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