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부산에도 5.18 있었다" 군 기록 단독입수

◀앵커▶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내일이면 41주년을 맞습니다.

부마항쟁 이후 신군부의 집중 타겟이 됐던 부산의 항쟁 세력에 대한 진상조사는 거의 전무했죠.

그런데 80년 5월 18일 바로 그 날, 부산에서 발생했던 민주화 투쟁이 처음 확인됐습니다.

당시 합동참모본부 기록을 단독입수했습니다.

류제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MBC가 입수한 80년 5월 2군 상황일지입니다.

5월 18일 저녁.

대학생들의 남포동 부영극장 앞 시위가 기록돼 있습니다.

다음 날인 5월 19일 저녁엔 부산대 철학과 3학년 김영 씨가 계엄 해제를 요구하는 유인물 200장을 살포한 사실을 기록했습니다.

부산의 80년 5월 18일, 19일 시위는 그동안 구술로만 전해졌을 뿐 군 기록으로 확인된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영 (80년 당시 부산대 3학년)
"보니까 제법 그 당시에 젊은 대학생이 쓸 건 다 썼다는 그런 생각이 들고 저런 기록을 보니까 참 신기하기도 하고 또 가슴이 아프기도 하네요."

이후, 신군부의 광주학살은 부산까지 전파된 것으로 보입니다.

5월 24일 기록엔 "광주 애국시민들을 학살한 자들을 처단하라"는 유인물이 시내에 뿌려졌다고 나와있습니다.

부마항쟁 때 그랬던 것처럼 고등학생과 천주교 사제단의 시위계획도 기록됐습니다.


김 영 (80년 당시 부산대 3학년)
"5월 19일입니다 그 날이. 광주에서는 막 시위가 격화돼서 사람이 죽었다는 소문도 들리고.."

부산의 80년 5월은 '공포 속의 침묵'이었습니다.

7개월 전 부마항쟁에 대해 "초동진압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했던 신군부가 80년 초 전국적인 투쟁 열기가 고조되자 가장 먼저 '부산'을 예의주시했기 때문입니다.

영장 없는 인신구속, 마구잡이 '예비검속'으로 부산에서만 최소 70여 명이 구금됐습니다.

광주에서 26명이 예비검속된 것에 비추어보면 신군부가 부산을 집중 타격한 사실이 드러납니다


김종세 / 예비검속 대상자(당시, 부산대학생)
"당시 가두시위를 조직하거나 지도할 수 있을 만한 대학생들이 대거 예비 검속으로 체포됐고, 다른 사회조직이 아직까지 가두시위를 조직할 정도로 성장하진 않았거든요."

드러나지 않고, 밝혀지지 않았을뿐 부산의 5.18은 분명 존재했던 겁니다.


김종세 (80년 5월 예비검속)
"부산은 빠지지 않고 그 저항에 참여했다. 4.19 때도 그랬고 부마항쟁 때도 그랬고 또, 5.18 때도 그렇고.. 그게 저는 부산 사람들이 가져야 할 자부심이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류제민
부산시청 2진 / 부산진 / 스포츠 / 노동*인권

"부산MBC 보도국 류제민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