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Covid-19)사회단독 뉴스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부산서 첫 확인

◀앵커▶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집단전파 사례가 국내에서 확인된 가운데 MBC 취재결과, 부산에서도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가 나왔습니다.

해외에서 유입된 변이 바이러스가 가족과 친척을 통해 지역 감염으로 전파되고 있습니다.

김유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동구에 거주하는 러시아 국적의 외국인이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이 외국인 환자는 지난달 13일 진단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는데 영국 GR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습니다.


"'GR 변이주'라는건 며칠 전에 저희가 통보를 받았고요. 1월 25일 퇴원했고 그 사람의 접촉자가 2명 있는데 저희들이 GR 변이주 검사를 다시 해서 그 두 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질병관리청이 경남과 전남의 외국인 친척 집단감염과 관련해 전국에 거주하고 있는 38명을 무작위검사한 결과 4명이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고 나머지 34명도 가능성이 크다고 했는데 MBC 취재결과 부산 동구에 거주하는 러시아인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겁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외국인 지표환자의 지인으로 진해를 방문한 친척들과의 접촉 등으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남 양산에서도 외국인 2명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이들 역시 외국인 친척모임을 통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런데 취재결과, 부산에서 영국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가 확인된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12월 중순 쯤 부산에 가족을 둔 40대 영국 여성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외에서 유입된 변이 바이러스가 지역사회 감염을 통해 부산과 이웃지역 양산까지 퍼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는 바이러스 전파가 시간문제라고 보고 방역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김유나 기자입니다.

김유나
부산경찰청 / 교통 / 법조

"부산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희망의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